식사를 하고 나서 트름을 하는 것은 소화가 잘 되고 있다는 신호이지만 시도 때도 없이 나오면 속이 불편합니다. 소화가 안돼서 억지로 트름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자꾸 헛트름이 나오면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트름은 배에 쌓여 있는 공기가 식도로 올라오는 것인데요. 우리가 호흡을 하거나 식사를 할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공기가 같이 들어가게 됩니다. 들어가는 공기 양이 많으면 많을수록 트림이 자주 나오게 되며 위장 질환이 있어도 트림을 하게 될수 있어요.


먼저 식도 틈새 탈장 이란 질환이 있으면 트름을 반복할 수 있는데요. 원래 입으로 먹은 음식은 식도를 거쳐서 횡격막에 있는 식도 틈새를 통과해 위장으로 들어갑니다.


하지만 노화나 복압이 상승하면 식도 틈새가 느슨해지고 횡격막 밑에 있어야 할 위가 식도 쪽으로 튀어나오면서 식도 틈새 탈장을 유발합니다.


그래서 위액이 쉽게 식도로 역류하고 목에 이물감이 들며 속 쓰림과 흉통이 있어요. 일반적으로는 식습관을 개선하도록 해야 합니다. 당분간 과식을 한다거나 식사를 하고 나서 바로 눕는 습관도 고치도록 하세요.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인해 헛트름을 하기도 하는데요. 기능성 소화불량 이란 위장 질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소화가 잘 안되고 체한듯한 기분이 드는 것을 말합니다.


위장이 과민하다거나 위액이 과다하게 분비가 돼서 소화불량을 될수 있어요. 위가 과민하면 식사를 소량으로 해도 위의 내압이 상승하고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되어 속 쓰림이 있게 됩니다. 그리고 트림이 자꾸 나오고 상복부에 통증이 있습니다.



기능성 소화불량은 식습관과도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식생활을 바꾸셔야 합니다. 기름진 것이나 소화가 잘 안되는 음식은 위장의 움직임을 둔하게 만들기 때문에 자제하세요. 위장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음식은 잘 씹어 드시고 식사는 항상 규칙적으로 하셔야 합니다.



위하수라는 병이 있어도 위가 본래 위치보다 아래로 내려온 상태가 되어 트림을 자주 하게 됩니다. 잘못하면 위장이 골반 있는 곳까지 내려갈 수 있는데요. 이렇게 위가 하복부까지 쳐지면 소화가 안되고 설사를 하거나 변비에 걸릴 수 있습니다.


위하수는 어깨가 굽어있고 척추가 휘어져 있는 사람들이 잘 걸립니다. 개선을 하기 위해서는 과식이나 한꺼번에 많이 먹는 습관을 버리셔야 합니다.


식사를 소량으로 여러 번 나눠서 드셔야 하고 자세를 항상 바르게 해주세요. 의자에 앉을 때는 허리를 구부리지 마시고 꼿꼿이 펴도록 합니다.



또한 변비가 있고 장의 움직임이 나빠도 헛트름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빨리 먹는 습관으로 인해 공기가 위장에 많이 들어가도 문제가 됩니다. 트름 뿐만 아니라 속이 쓰리고 소화가 잘 되지 않는다면 위장질환의 가능성도 있으니 확실히 알아보도록 하세요.

몸이 안 좋으면 제일 먼저 티가 나는 곳이 입술입니다. 면역력이 떨어지고 몸 상태가 안 좋으면 입술이 건조해지고 입 주변에 뭐가 나기도 하는데요.


그리고 입술에 물집 같은 것이 생기기도 하고 입꼬리 있는 곳이 찢어지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입꼬리 찢어짐이 있으면 말을 할 때도 매우 불편해지는데요.



입술 주변이 찢어지고 진물이 나는 것은 구순포진에 걸린 것입니다. 구순포진은 단순 포진 바이러스에 감염이 된 것인데요.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떨어지면 재발을 합니다.


원래 단순 포진 바이러스는 한번 감염이 되면 평생 체내에 존재하게 되고 몸이 약해져 있을 때 활성화가 됩니다. 처음에는 입술이 가렵기도 하고 위화감이 있는데요.


입술과 주변 있는 곳이 빨갛게 되고 부어오르기 시작합니다. 며칠 뒤에 물집이 생길 수 있고 입 주위가 찢어져 진물이 나기도 해요. 물집이 난 곳에 딱지가 생기는데 개인 차이가 있겠지만 평균적으로 2주일 내에 회복을 합니다.



단순 포진 바이러스가 활성화되는 것은 주로 위장장애가 있거나 컨디션이 안 좋고 몸이 약해져 있을 때 신경절에 숨어 있다가 활성화가 되는데요.


강한 자외선을 받아 피부가 손상되고 추운 겨울철에 차가운 바람의 영향으로 입술이 건조해져서 구순포진이 되기도 합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해져 있을 때 자주 재발을 하는데요.


감염력이 높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전염이 될 수 있어요. 그래서 가족들과 수건이나 컵은 같이 쓰지 않도록 합니다. 그리고 손은 항상 청결하게 닦도록 하고 다 나을 때까지는 관리를 잘 하셔야 해요.



입꼬리 찢어짐을 빨리 낫게 하려면 면역력을 향상시켜야 합니다. 체온이 1도가 내려가면 면역력도 같이 떨어진다고 하는데요. 평소에 찬 음료를 많이 먹거나 저체온증이 있으신 분들은 체온을 높이도록 하세요.


찬 것은 많이 드시지 말고 배를 항상 따뜻하게 합니다. 추운 계절에 외출을 할 때는 옷을 여러 겹 겹쳐 입고 체온이 떨어지지 않게 해주세요.


또한 장내 환경이 나빠지면 면역력이 저하된다고 해요. 그래서 요구르트나 치즈, 된장 같은 유산균이 풍부한 것을 위주로 먹어야 장내 환경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비타민이 풍부한 것을 먹으면 피부 점막을 건강하게 해주어 면역력을 높여주는 작용을 하는데요. 레몬이나 피망, 시금치 같은 비타민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것을 잘 챙겨 드시길 바랍니다.



몸이 힘들고 지쳐 있으면 컨디션이 나빠지기 때문에 적절한 휴식을 하시고 강한 자외선과 찬 바람은 피부에 손상을 주어 단순 포진 바이러스를 활성화시킬 수 있으니 피하도록 하세요.


입꼬리 찢어짐이 있다면 다 나을 때까지 몇 주간은 고생을 해야 합니다. 그래서 평소에 예방을 철저히 하도록 하고 구순포진이 재발할 때는 몸 관리를 잘하도록 하세요.

신중하고 깊이 생각하는 것은 좋은 습관입니다. 하지만 생각이 너무 많으면 모든 일에 과민하게 반응하게 되고 일상생활을 하는데 지장을 주는데요.


성격을 고치고 싶지만 하루아침에 고쳐지는 일은 아닙니다. 그래서 생각이 많은 사람은 어떻게 개선을 해야 하는지 알고 싶으실 거 같은데요.



생각이 많은 분들은 여러 가지 특징이 있습니다. 첫 번째로 완벽주의적인 성향이 있을 수 있어요. 책임감이 강하고 모든 일에 있어 완벽함을 추구합니다. 책임감을 갖는 것은 좋지만 너무 지나칠 정도로 책임감을 갖게 되면 더 생각이 많아집니다.


그리고 부정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기도 한데요. 일어나지도 않는 일에 대해 고민을 하게 되고 항상 불안감이 있습니다. 주위 시선을 의식하는 것이 심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이 어떻게 보일까 걱정을 합니다.


다른 사람과 비교도 잘하고 자신감이 없을 수 있는데요. 생각이 많은 사람은 생각을 하는데 시간을 너무 보내고 있기 때문에 지나치다 싶으면 고쳐야 합니다. 한 번에 바뀌기보다는 천천히 개선을 해야 하는데요.



생각이 많은 것은 거의 고민거리나 걱정거리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머릿속으로만 고민하지 마시고 먼저 행동으로 실천을 해보세요. 계속 머리로만 생각을 하게 되면 문제가 해결되지 않습니다.


모든 것을 행동으로 옮길 수는 없지만 몇 가지를 정해서 직접 실천을 하면 일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필요 이상으로 지나치게 생각을 하지 마세요. 현재 보이는 문제들은 어쩔 수 없지만 당장 일어나지도 않는 일들까지 불필요하게 생각하면 안 됩니다.


과거나 미래보다는 지금 현재 상황에 집중을 하세요. 생각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무언가 집중할 수 있는 일을 하시면 좋은데요. 무엇보다 가볍게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운동을 하면 뇌가 활성화가 되고 마음을 안정적으로 해주는 세로토닌이 분비가 되어 기분전환을 해줍니다. 그래서 마음에 가지고 있던 고민들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데요. 일단 밖으로 나가서 천천히 운동을 하도록 하세요.



자신감을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생각이 많은 것은 자신감 문제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극복을 하셔야 합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마시고 본인 자신을 믿고 행동을 하세요. 우선 작은 일부터 시작을 해서 자신감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부정적인 거보다는 긍정적으로 생각을 하시는 것도 필요합니다. 항상 불안감을 가지고 있고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있으면 부정적인 성격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일에 불안감을 느끼는지 파악을 하고 해결을 하도록 하세요. 그리고 긍정적인 생각을 하도록 합니다.



생각이 정리가 되지 않을 때에 종이에 써보도록 하세요. 지금 자신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을 적어 보는 것인데요. 글로 적으면 객관적으로 문제를 볼 수 있고 고민하고 있는 일의 해결책을 찾게 됩니다. 이왕이면 구체적으로 적는 것이 좋아요.


생각이 많은 사람은 끝도 없이 계속 고민을 하게 되는데요. 그러면 마음만 괴로워지고 해결되는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차라리 행동으로 실천하시면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