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러기는 갑자기 피부에 빨간 반점 같은 게 생겼다가 몇 시간 뒤에 사라져 버리는 특징이 있습니다. 빨간 반점이 한 군데가 생기는 것이 아니라 여러 군데 날수 있는데요. 며칠 만에 금방 낫는 경우도 있고 한 달 넘게 지속될 수도 있어요. 한 달 넘게 두드러기가 나는 것을 만성 두드러기라고 부르는데요.



두드러기는 종류도 많고 여러 가지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셔야 해요. 먼저 알레르기성 두드러기는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이 몸으로 들어가면 신체에서는 이물질로 오인해서 강한 발진을 나게 합니다.


비알레르기성 두드러기는 피부에 물리적인 자극이 가해져서 발진이 나기도 하고 몸이 차가워지면서 체온 변화로 인해 두드러기가 날수 있어요. 갑자기 추운 곳에서 따뜻한 장소로 이동할 때 발생할 수도 있는데요.


강한 햇빛을 받고 나서 피부에 자극이 가며 생기기도 합니다. 그리고 다량의 땀을 흘리고 나서 땀에 의해 피부가 자극되어 가려워지고 작은 붉은 반점이 나타날 때도 있습니다. 또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계기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요.



만성 두드러기는 강한 가려움과 피부 발진을 동반하는데요. 발진은 몸 전체 어디든지 생길 수 있고 주로 저녁이나 밤에 나타나게 됩니다. 발진의 크기는 개인마다 다 달라요. 피부가 가끔씩 따끔거리고 작열감도 느낄 수 있습니다.


일단 두드러기가 몇 시간 만에 사라질 수 있지만 계속해서 다른 신체 부위에 나타나는 경향이 있어요. 한 달이 넘도록 매일 두드러기가 올라오게 됩니다.


두드러기가 생겨서 가려우면 냉찜질을 하시는 것이 좋은데요. 냉찜질을 하게 되면 가려운 것을 어느 정도 완화해 줍니다. 그리고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을 알아내서 피하도록 합니다. 알레르기기 반응을 나타내는 물질이 무엇인지 미리 파악해 두셔야 해요.



또 갑작스러운 체온 변화에도 두드러기가 올라올 수 있습니다. 몸을 너무 차게 하거나 체온이 너무 상승하지 않도록 해주셔야 하는데요. 특히 한랭 두드러기가 있으시다면 절대 몸을 차게 하시면 안 됩니다.


직접적으로 피부에 마찰이나 자극이 가는 물질도 피하시고 땀을 흘리고 강한 햇빛을 받아도 두드러기가 생길 수 있으니 주의 하시길 바랍니다. 위장 장애가 있어도 피부 발진이 올라오는 경우가 있는데요. 평소 위염이나 위궤양이 있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도록 하세요.



그리고 생활 리듬이 불규칙하고 컨디션이 안 좋으면 두드러기를 더 악화 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하셔야겠습니다.


만성 두드러기는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짧게는 몇 달이나 길게는 2년 넘게도 이어질 수 있어요. 하지만 점차 호전이 될 수 있으니 초조해하지 마시고 원인을 찾아 해결을 하시길 바랍니다.

치아나 잇몸이 가끔씩 가려울 때가 있습니다. 잇몸은 손으로 긁을 수도 없어서 매우 답답해요.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시기도 하지만 내버려 두면 잇몸 질환이 될 수 있는데요. 잇몸 간지러움은 왜 생기는 것인지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치주 질환이 있을 때 잇몸이 가렵다고 느낄 수 있어요. 치주 질환 이란 치아를 지탱해 주고 있는 잇몸과 뼈가 손상되는 질환입니다. 잇몸과 치아 사이에는 약간의 틈이 있는데요.


제대로 양치질이 되지 않으면 많은 세균들이 그 사이에 들어가며 염증이 일어나기 시작합니다. 염증이 더 심해지면 치아를 지탱해주는 뼈를 녹여서 치아가 흔들리게 돼요.


치주 질환이 있으면 잇몸 색깔이 빨갛게 변색이 되고 입 냄새가 심하게 납니다. 입안이 끈적 거리기도 하며 양치질을 할 때 출혈이 있어요. 잇몸이 자주 붓고 찬 것을 먹을 때 치아가 시릴 수 있습니다. 나중에는 치아가 흔들리고 결국 빠지게 되는데요.



무엇보다 양치질을 열심히 하셔야 잇몸 질환을 막을 수 있습니다. 하루에 3번 정도는 꼭 양치질을 해주셔야 해요. 만일 치석이 쌓이게 되면 염증이 계속 재발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입안을 항상 청결하게 해주세요.


잇몸이 간지럽다고 손으로 만지면 안 됩니다. 염증이 있는 상태에서 자꾸 손으로 만지면 세균이 안으로 들어갈 수 있어요. 너무 간지러울 때는 간지러운 부위를 차갑게 해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또한 흡연을 하시면 유해 물질이 나와서 치아나 잇몸에 악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구강 내 세균을 증식시켜 염증도 유발할 수 있어서 웬만하면 금연을 하도록 하세요.


충치가 있어도 잇몸 간지러움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세균이 만드는 산에 의해서 치아가 손상되는 것을 충치라고 해요. 치아가 손상되면 찬 것을 먹을 때 치아가 시리게 됩니다.


점점 갈수록 치통이 강해지고 잇몸도 간지럽게 느껴져요. 구취도 심하게 나고 치열이 나빠지게 되는데요. 나중에는 치아 빠지거나 턱관절에도 이상이 생깁니다.



충치가 생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입안이 건조해 지지 않게 해주셔야 합니다. 입안이 마르고 타액 분비가 줄어들면 입안에 세균이 늘어나서 치주 질환에 걸리기 쉬워져요.


코가 아닌 입으로 숨을 쉴 때 입안이 건조해질 수 있으니 코로 숨 쉬는 습관을 들이셔야 하는데요.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으면 코가 항상 막히게 돼서 입으로 숨을 쉬게 될 수 있습니다.



평소에 코 질환이 있으시다면 빨리 치료받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단것을 과하게 드시면 충치균이 더 증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너무 단것은 먹지 않도록 합니다.


잇몸 간지러움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잇몸이 간지러울 때는 평소보다 양치질을 자주 하도록 하세요. 또 치주 질환이 없는지도 자세히 확인해 보셔야겠습니다.

신장에서 여과된 소변은 요관과 방광을 거쳐서 배출이 됩니다. 그런데 요관 사이에 결석이 생기면 요관결석이라고 합니다. 요관은 신장과 연결되어 길고 좁은 통로로 이어지는데요.



몸에 결석이 생기면 참을 수 없을 정도로 강한 통증이 있습니다. 소변의 흐름도 방해를 하고 가끔씩 허리와 옆구리 사이가 아픕니다.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고 화장실을 다녀와도 잔뇨감이 들어요.


밤이나 새벽에 통증이 더 강해지고 결석이 요관 점막을 손상시키면 혈뇨가 나옵니다. 소변이 지나가는 통로가 막히면 신장으로 소변이 고여 수신증이 되는데요.


결석으로 인해 소변 흐름이 방해받아서 신장과 요관 있는 곳이 팽창을 하게 됩니다. 잘못하면 신우신염이 될 수도 있어요. 요관결석이 만들어지는 것은 소변에 옥살산 농도가 높아지며 옥살산 칼슘이 형성되어 결정화되는 것입니다.



대사증후군이 있거나 밤늦게 음식을 먹는 습관을 가지고 있으면 결석이 만들어질 확률이 높아집니다. 야채나 해조류를 너무 섭취하지 않아도 문제가 될 수 있는데요. 주로 40대 이후의 남성분들이 결석이 많이 생긴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결석의 크기가 7mm 이하면 자연스럽게 배출이 되기도 해요. 하지만 1cm가 넘는 결석은 제거를 해야 될 수 있습니다. 결석이 생기는 것을 방지하려면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하셔야 합니다.


소변량이 늘게 되면 소변이 엷어지며 결석이 잘 만들어지지 않아요. 만일 물을 잘 먹지 않는다면 탈수가 되며 소변이 농축될 수 있어서 하루에 물을 2리터는 마셔야 해요. 더운 여름철에는 땀을 많이 흘릴 수 있어 충분하게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세요.



칼슘 섭취도 하시는 게 좋은데요. 칼슘 결석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려면 칼슘을 섭취하지 않는 게 좋지 않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사실은 정 반대입니다.


칼슘을 먹으면 장에서 옥살산과 결합해 체외로 배출 시키기 때문에 결석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콩이나 해조류, 우유, 녹황색 채소에 칼슘이 풍부하니 잘 챙겨 드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옥살산 성분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 음식은 드시지 마세요. 소변에 옥살산 농도가 높아질수록 결석이 형성될 확률이 높아지니 옥살산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시금치나 바나나, 커피, 양배추의 섭취는 줄이셔야 합니다.


자기 전에 먹는 습관도 고치도록 하세요. 식사를 하고 바로 취침을 하게 되면 결석이 잘 만들어지고 취침 중에는 수분 보충이 되지 않기 때문에 소변이 농축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잠들기 3~4시간 전에는 식사를 마치는 것이 좋아요.


소변이 마려울 때 참는 것은 좋지 않은데요. 소변이 마려운데 계속 참게 되면 안에서 소변이 농축되어 요관결석이 생기기 쉽습니다. 물을 자주 드시고 4시간에 한 번씩은 화장실을 다녀오도록 하세요.

+ Recent posts